I Became A Part Time Employee For Gods Chapter 139

I Became A Part Time Employee For Gods

[이동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덕이 조용히 손을 들어 신호를 보냈다.

“모두 준비됐나? 이동할 거야.”

한순간의 정적 후, 공간이 왜곡되기 시작했다. 주변의 모든 것이 빠르게 흐릿해지며, 새로운 차원으로의 이동이 시작되었다.

“우와! 이게 바로 차원 이동인가?!”

백구름의 흥분이 가득 찬 목소리가 공간을 메웠다.

“조용히 좀 해. 도착하면 눈에 띄지 않게 행동하라고 했잖아.”

담덕이 진지한 어조로 말했다.

그 순간, 모두의 시야가 확 열리며 새로운 세계가 그들 앞에 펼쳐졌다. 강한 바람과 희미한 안개가 섞인 공기가 그들을 반겼다.

“이곳이 마교의 영역이야. 모두 조심해. 우리의 목표는 일곱 번째 수호자를 찾는 거니까.”

담덕이 주위를 둘러보며 조심스럽게 말했다.

주소율은 주변을 살피며 조용히 말했다.

“여기 분위기… 상당히 묘하네. 이곳에서 우리가 찾는 수호자를 만날 수 있을까?”

“그래야 할 거야. 모든 정보가 여기로 통하니까.”

담덕이 답했다.

그들은 조심스럽게 마교의 영역을 탐험하기 시작했다. 모든 것이 새롭고, 도전적인 이 세계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다.



Want to keep in touch ? Join our Discord : https://discord.gg/wMvrbbTzr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