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Became A Part Time Employee For Gods Chapter 130

I Became A Part Time Employee For Gods

루시퍼의 목소리는 날카롭게 흘러나왔다. 알버트는 긴장한 채로 대답했다.

“황자님들이 계셨습니다. 아마도 쟁탈전의 일환으로….”

루시퍼는 잠시 생각에 잠긴 듯 했다. 그의 눈빛이 서서히 날카로워졌다.

[황자들이라… 그들 중 누군가가 나의 계획을 방해하고 있는 건가?]

그의 말이 끝나기 무섭게, 또 다른 굉음이 울려 퍼졌다. 이번에는 더욱 가까운 곳에서 들려왔다. 루시퍼는 천천히 자리에서 일어섰고, 알버트는 그의 뒤를 조용히 따랐다.

[이번 쟁탈전, 예상치 못한 변수가 생긴 모양이군.]

루시퍼가 창문을 향해 걸어가며 중얼거렸다. 밖을 내다보니, 마계의 하늘이 더욱 붉게 타오르고 있었다. 그의 눈동자가 빛났다.

[흥미로운 광경이 펼쒸고 있군. 알버트, 모든 황자들의 상황을 체크해봐. 특히 담덕과 그의 동료들.]

알버트가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했다.

“즉시 조치하겠습니다, 마왕님.”

루시퍼는 한숨을 쉬었다. 그의 생각은 복잡해 보였다. 잔에 남은 와인을 한 모금에 들이킨 후, 창문 너머를 응시했다.

[이 모든 게 끝나면, 뭔가 달라져 있기를 바라는군.]

그의 목소리는 무게감 있게 울려퍼졌고, 마왕성은 그의 기대와 불안, 그리고 계획이 교차하는 소용돌이 속으로 점점 더 깊숙이 빠져 들어갔다.



Want to keep in touch ? Join our Discord : https://discord.gg/wMvrbbTzrG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